• 즐겨찾기 추가
  • 2021.12.01(수) 13:38
부패방지법 위반 담양군의원 구속

개발정보 사전 입수 부동산 투기 혐의

BM뉴스
2021년 10월 25일(월) 16:21
지위를 통해 얻은 정보로 부동산 투기를 한 의혹을 받아 온 담양군의회 의원이 구속됐다.(본지 6월 25일자, 7월 5일자 보도)

전남경찰청은 부패방지법 위반혐의로 담양군의회 소속 C 군의원을 구속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C 의원은 담양군 고서면 보촌지구 개발계획을 미리 입수하고 2018년 차명으로 토지를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C 의원은 개발계획을 부동산 업자에게 누설해 토지를 사들이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남개발공사는 앞서 2018년 5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보촌지구에 대한 타당성 조사용역을 진행했다.

C 의원의 부인은 2018년 10월 자녀 2명의 명의로 보촌지구 내 토지 727㎡를 5500만원에 사들였다.

경찰은 C 의원이 당시 2093㎡ 규모의 농지 1필지를 5명이 지분을 나눠갖는 방식으로 사들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남도는 부동산 투기와 난개발 우려를 이유로 보촌리 일대 토지(88만5731㎡)를 2019년 12월 20일부터 오는 2022년 12월까지 3년간 개발행위 및 토지거래 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한바 있다.

BM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청소년보호정책
담양BM뉴스 등록번호 : 전남 아00286 | 등록일 : 2015.12.20 | 발행인 : 정애선(노산정보스님) | 편집인 : 정용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용택
전남 담양군 담양읍 미리산길 28 별해리A 상가동 3층 | 대표전화 : 061)383-2682 | 팩스 : 061)383-2683 | E-mail : dybm0806@hanmail.net
[BM뉴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